since 1986  BAEKSEOK BITSOGUM   TEL 041 857 1817  FAX 041 857 1811

  • White Facebook Icon
  • White Instagram Icon
  • White Pinterest Icon
  • White Twitter Icon
  • White TripAdvisor Icon

빛소금 사용법       빛소금 섭취량

우리 몸에 70%는 물이며 그 안에 0.9%의 소금이 있어야 생명활동이 유지되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상식입니다.

 

그러므로 우리에게 필요한 소금량은 조금만 깊이 생각해보면 알 수 있습니다. 무조건 짜게 먹지 말라고 하는 말을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, 한번쯤 내 몸에 필요한 소금량을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.

 

어떤 사람이 70Kg의 몸무게를 가지고 있고 그 사람 몸의 70%가 물로 되어있다고 가정을 하면, 49Kg의 수분을 늘 소유하고 있는 것이며 그 중 0.9%의 소금인 441g의 소금이 몸 속에 항상 있어야 한다는 점을 생각해야 합니다.

 

그리고 생명유지를 위해 소변으로 내보낼 물과 소금을 계속적으로 공급해야 하므로 49Kg의 물과 441g의 소금을 한달에 한 번씩 새로 갈아야한다면, 우리는 하루에 49Kg÷30=14.7g 이상의 소금을 섭취해야 하는 것입니다.

 

그러나 그 양은 개인의 체질과 특성에 따라 다를 것이므로 정확한 소금 섭취방법은 자신의 소변을 잘 보는 방법으로 간단히 해결할 수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새로운 혈액 정화법- 소변염분 측정법

 

매일 아침저녁으로 소변을 볼 때, 소변의 염도를 측정하면서 소변 염도와 자신의 몸 컨디션 관계를 확인하면, 염도 조절만으로도 건강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. 이 방법을 터득하면 소금이 몸에 좋다, 나쁘다를 초월하여 소금섭취를 안심하고 할 수 있습니다. 즉, 과잉섭취 또는 미달섭취를 스스로 확인하여 적당량을 몸속에 유지할 수 있어 스스로 자신의 건강을 지키는데 자신을 갖게 됩니다.

 

 

피속에 0.9%의 소금이 있어야 생명이 유지된다는 것은 동서양이 인정한 하나의 상식입니다. 또한 소금이 0.8% 이하이면 탈수현상이 일어나 생명이 위험하다는 것도 잘 알고 있습니다. 그러므로 소변의 염도를 측정하여 1%이상이어야 정상입니다. 1% 이하는 몸속에 소금부족으로 각종 병이 잠재되어 병체질이 될 조건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. 왜냐하면 1% 이하로 나온다는 것은 핏속에서 소금역할 을 다한 오염된 소금과 새로 먹은 깨끗한 소금이 충분히 교환을 하고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.

 

 

그러나 1%이상 1.2%~1.8%의 소금이 소변으로 나온다는 것은 핏속에는 0.9% 이상의 염도가 있다는 것으로 몸속에서 또는 핏속에서 소금 역할을 충분히 하여 오염된 소금을 다 소변으로 내보내고 현재 피 속에는 깨끗한 새 소금이 생명활동인 자연치유력을 높이고 있다는 확실한 반증이 되는 것입니다.

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
.com
website builder. Create your website today.
Start Now